HOME > 고객센터 > 자유게시판
동영상보기
    close
     
    작성일 : 18-05-22 09:32
    민주 "참정권 문제, 의원 사직서 반드시 처리" 표 단속
     글쓴이 : 송호철
    조회 : 831  
    진용 못 갖춘 새 원내지도부 野 설득하고 의원 총동원령도

    기자간담회하는 홍영표
    기자간담회하는 홍영표(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13일 오전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국회 현안에 대한 구상을 밝히고 있다. 2018.5.13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6·13 지방선거에 출마하는 국회의원 4명의 사직서 처리 시한인 14일 반드시 국회 본회의를 열어 해당 안건을 처리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민주당은 이날 의원 사직서 처리가 무산되면 이들 4곳 지역구의 보궐선거가 내년 4월로 미뤄지면서 이곳 주민들의 참정권이 침해된다는 논리를 앞세워 야당의 협조를 촉구하고 있다.

    지난 11일 선출돼 아직 부대표단 진용도 완전히 갖추지 못한 민주당 새 원내지도부는 정족수 충족을 위해 물밑에서 야당 의원들을 설득하는 동시에 표 계산에 분주한 모습이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회의원 4명의 사직서는 국회의장이 국회법에 따라 당연히 처리할 수밖에 없는 사안"이라며 "오늘을 슬기롭게 넘겼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script> googletag.cmd.push(function() { googletag.display('div-gpt-ad-1487145749501-0'); } ); </script>

    그는 급한 대로 이날 본회의에서 의원 사직서부터 처리하고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드루킹 사건) 특검이나 추가경정예산안 등의 처리 문제는 나중에 논의하자는 입장을 거듭 확인했다.

    드루킹 특검의 경우 여야 간 추가 협의와 국회 심사가 필요한 만큼 처리까지 좀 더 시간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바른미래당 김동철 원내대표를 만난 데 이어 정세균 국회의장 주재 여야 원내대표 회동에 참석하는 등 협상의 끈을 놓지 않으면서도 만일의 경우에 대비하는 모습이다.

    야당 의원들을 대상으로 설득에 나선 동시에 이날 중 국회 본회의가 열릴 가능성에 대비, 표 대결 채비도 갖추고 있다.

    야당의 거센 반발을 무릅쓰고 본회의를 강행했다가 정족수 부족으로 정작 사직의 건 상정과 처리에 차질을 빚을 경우 정치적으로 상당한 타격을 입을 수 있기 때문이다.

    홍 원내대표는 취임 직후부터 야당 의원들에게 일 대 일로 전화를 걸어 앞으로 여야 협치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인사하고, 당면 현안에 대한 입장도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홍 원내대표는 내부 단속에도 나섰다.

    그는 소속 의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우리 당 의원 121명 한 분이라도 본회의에 참석하지 않을 경우 사직서 처리가 안 될 수 있으니 꼭 참석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지방선거에 출마해 지역에 내려가 있던 양승조·박남춘·김경수 의원을 비롯해 의원직을 겸임하는 김부겸·도종환·김영주·김현미·김영춘 장관에게도 총동원령이 내려졌다.

    민주당은 민주평화당과 정의당, 일부 무소속 의원들의 협조로 재적 과반인 147표를 가까스로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원내 핵심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149표까지는 모르겠는데, 아슬아슬하게 재적 의원의 과반을 달성해 국회가 해야 할 의무를 다할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한다"고 밝혔다.

    hanjh@yna.co.kr

    오산휴게텔
    745025
    오산휴게텔 키스OK, 역립OK, 입싸OK, 똥까시OK 모든 서비스가 가능한 오산휴게텔 로 오세요